고은이 개인전 <꽃밭에서(Flower garden)>



전시장소(Place) : 봄 1전시실(Bom 1st exhibition room)

전시일정(Period) : 2019.12.12 ~ 2019.12.18

참여작가(Artist) : 고은이(Go, Euni)


(*12월 12일은 설치 일정이 겹쳐있으므로 온전한 전시 관람을 원하시는 분은 사전 연락 후 방문 바랍니다.)


작가노트(Artist Note)


사람은 누구나 결핍을 가지고 있다.

결핍을 가지고 태어나기도 하고 살면서 결핍이 생기기도 한다.

평생 그 결핍을 채우기 위해 노력하며 그 구멍을 채우려한다.

나에게 있어 그 결핍을 채우기 위해 찾은 방법이 붓을 드는 것이었다.

캔버스 위에 붓으로 칠하고 바르고 뭉게는 것이 나름의 몸부림이었다.

그 붓으로 나는 남들이 보는 내가 아닌 다른 이가 원하는 내가 아닌 다른사람이 되고싶었던것 같다.

꽃 이라는 매개는 그때의 ‘나’이며 지금의 ‘나’이기도 하다. 꽃이라는 그 뻔한 매개체 안에 나를 집어 넣었다. 붓의 날림과 흘림과 물감의 뭉겜과 거친 느낌은 꽃이라는 이미지와 다소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의 표현을 주어 뻔한 것 같지만 뻔하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을 주고 싶었다. 먹과 아크릴의 섞임으로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재료의 사용으로 이질감을 주고, 스케치만 되어있는 일부분은 결핍을 표현한다. 우리가 계속해서 채워나가려는 그 구멍이다. 작업을 하는 행위는 나의 몸부림이며 나의 춤이다. 하나 하나 나의 에너지를 캔버스천위에 물감으로 꾹꾹 눌러 다 스며들게끔 했다. 보는 이가 나의 에너지를 느끼기를 바랬다. 내가 어떤 생각으로 작업을 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. 그저 그 순간에 최선을 다해 그 순간을 즐겼다는 것 만이 중요하다.

누군가는 슬프게 볼수도 누군가는 기쁘게 볼 수도 누군가는 불편하게 볼 수도 있을 것이다. 어찌 보던 다 상관없다. 그저 보아주기만하는 것 만으로도 나의 작업은 완성이다.

내가 만든 나를 누군가 보아주기만 한다면 그것으로도 충분하다.

작업이라는 것은 누군가 보아주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. 내 작업이 무대위에 올려진 순간, 내 작업의 아우라는 보아주는 이, 관객에게 있다. 꽃밭 이라는 무대 위에 서 있는 주인공은 관객이다.

식물이 있는 풍경, 72.7*60.6cm, Acrylic on canvas, 2018

식물이 있는 풍경, 72.7*60.6cm, Acrylic on canvas, 2018

식물이 있는 풍경, 72.7*60.6cm, Acrylic on canvas, 2018

식물이 있는 풍경, 72.7*60.6cm, Acrylic on canvas, 2018

plant in red, 72.7*60.6cm, Acrylic on canvas, 2018

유주나무 열매, 72.7*60.6cm, Acrylic on canvas, 2018

작가 프로필(Artist Profile)


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회화 전공


2019 RE:BORN 展_혜화아트센터 _서울

2018 부스 展_꿈의 숲 아트센터 드림갤러리_서울

2017 부스 展_한전아트센터 갤러리 _서울

2015 RE:BORN 展_한전아트센터 _서울

2014 이앙갤러리서울

조회 0회
예술공간 봄 홈페이지는 Chrome, Microsoft Edge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.
Internet Explorer 사용시 컨텐츠가 밀리거나 표시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.
메일을 적어주시면 예술공간 봄의 다양한 소식을 전해드립니다.

© ART SPACE BOM

경기도 수원시 팔달구

​화서문로 76-1 예술공간 봄

Tel: 010-2083-171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