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영 개인전 <작은 선이 내게로 왔다.(A Little Line Came to Me.)>


전시장소(Place) : 봄 2전시실(Bom 2nd exhibition room)

전시일정(Period) : 2021.3.18~2021.3.25

참여작가(Artist) : 이영(Lee, Yeong)

(*3월 18일, 3월 25일은 설치,철수 일정이 겹쳐있으므로 온전한 전시 관람을 원하시는 분은 사전 연락 후 방문 바랍니다.)


작가노트(Artist Note)


나는 늦은 나이에 미술학도가 되었고 이후 대학원에서 미술치료를 공부했다.

지금도 공부하고 공부하지만 늘 아쉬워하였다.

‘Art as Therapy’의 입장인 나는 마음이 힘든 이들에게 그들이 이해 할 수 있는 언어와 쉬운 표현 방식으로 ‘미술 작업이 곧 치유’라는 것을 어떻게 하면 체득하게끔 할 수 있을까?’ 라는 과제를 안고 있었으므로 답을 찾아야 했다.


고민하는 시간이 길었다.

어느 날 작은 선들이 내게로 왔고 꼬물꼬물 그리기 시작했다.

주로 볕이 잘 들고 커피 향이 좋은 곳을 찾아 다니며 쉼처럼 숨처럼 선들과 담소를 나누듯 그렇게 그리고 또 그렸다.

이같이 몰두하는 시간의 중첩이 산란하고 불면하고 분노하던 내 심장에 고요를 가져다 주었다.

이 작업은 나에게 명상이며 치유이다.

‘탱글(Tengle)’이라는 드로잉에 영감을 받아 작업하였고, 원형과 사각의 Tile 조각들로부터 좀 더 확장된 크기로 연결되었다.


유럽의 ‘탱글(Tangle)’이 미국에서 'Zen Tangle' 이라는 용어로 재해석되어 하나의 브랜드로 고유성을 부여했다. 그들이 ‘Zen’이라는 용어를 쓰는데, 나는 그 의미를 배우기 위해 2018년 미국 RHODE ISLAND PROVIDENCE에서 열리는 ‘teacher technic program’에 참석하였고, CZT(Certified ZenTangle Teacher)라는 명칭으로 수료증을 받았다. 젠탱글을 가르칠 수 있도록 인정을 해 준다고 할 수 있다.

이후,

줄곧 다양한 연령의 사람들을 만나 Tangling하면서 같은 공간에서 각자의 드로잉을 통하여 명상처럼 몰두하였고, 치유의 언어로 소통하게 되었다.

그들에게도 매우 흥미로운 사건이 되었다.

나는 음성 언어보다는 다른 표현 언어가 더 강력한 message를 전달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.

나의 작업이 그럴듯한 metaphor를 품고 있지도 않거니와 심오한 철학은 없어 난해한 언어로 전달할 필요도 없다.

다만, 내 작업을 보는 사람에게 비밀스런 정원을 거니는 낯설지만 흥미로운 휴식이 되어도 좋겠고. 혹은 시간에 상관없이 공간에 잠시 쉼처럼 머무르는 여유의 메시지로 전달되리라는 기대를 가져본다.



<작은선이 내게로 왔다Ⅰ>, 종이에 ARCHVAL INK 채색, 57x75cm, 2021

<작은선이 내게로 왔다Ⅱ-1>, 종이에 ARCHVAL INK 채색, 65x35cm, 2020

<작은선이 내게로 왔다Ⅱ-2>, 종이에 ARCHVAL INK 채색, 35x65cm, 2020

<작은선이 내게로 왔다Ⅲ-1>, 종이에 ARCHVAL INK 채색, 35x35cm, 2020

<작은선이 내게로 왔다Ⅲ-2>,종이에 ARCHVAL INK 채색, 35x35cm, 2020

작가 프로필(Artist Profile)


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서양화학과졸업

영남대학교 미술치료학과 석사졸업/ 박사수료

마음챙김예술치유협회 회장

조회 262회댓글 7개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